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 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2:30 ~ 14:00

전화상담문의

  • 053-756-4646
  • FAX. 053-756-4644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코로나19의 최초 원인? 美 에너지부, 중국 우한 연구실 유출로 결론 내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서 여전히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최근 미국 에너지부(United States Department of Energy)가 중국 우한의 연구실이 바이러스의 기원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미국 정부는 지속해서 중국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으로 지목하고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26일(현지 시각) 미국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 WSJ)은 '미국 에너지부가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정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의 연구소에서 유출되었다는 결론을 내리고, 관련 내용이 담긴 기밀 정보 보고서를 백악관과 의회 주요 인사들에게 제출했다'라고 보도했다. 에너지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해서 명확한 견해를 밝히지 않았다. 미국 고위 정보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에너지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에 대해서 새로운 정보를 입수했으며 새로운 정보에 관해 추가적인 연구와 민간 전문가 조언을 받아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 월스트리트저널도 '에너지부는 핵기술 연구뿐만 아니라 생물학 분야를 포함한 미국 내 각종 국립연구소를 하위 기관으로 두고 있으며, 과학적인 전문 지식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결정이 의미 있다'라고 전했다. 앞서, 미국 연방수사국(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FBI)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기원했다고 판단하기도 했다. 그러나, 두 기관이 중국을 바이러스의 기원으로 지목한 이유는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국가정보국(The 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DNI)에서 정보의 신뢰도를 △낮은 수준 △중간 수준 △높은 수준 3가지 기준으로 평가하는데, 이번 에너지부의 보고서는 정보가 파편화되어있어 확실하게 분석하기 어려워, 낮은 수준의 신뢰도를 받았다"고 알렸다. 참고로 미국 연방수사국의 연구소 유출설의 경우 중간 수준의 신뢰도를 받았다. 미국 국가정보국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로 각 정보기관의 분석과 보고서를 수집하며, 바이러스의 기원을 계속 조사하고 있는 중이다. 미국 연방수사국과 에너지부를 제외하고 국가정보위원회(National Intelligence Council, NIC)를 포함한 5개의 다른 정보기관들은 바이러스 자연발생설을 주장하는 중이다. 하지만, 미국 국가정보국은 이들 5개 기관의 주장에도 낮은 수준의 신뢰도를 부여했다. 한편, 미국 중앙정보국(Central Intelligence Agency, CIA) 등 2개의 정보기관은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제이크 설리번(Jake Sullivan) 미 국가안전 보좌관은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정보기관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견해가 존재한다"라고 말하며, "아직은 확실한 정보가 없어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에 대해서 최종적인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라고 설명하며,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해서 명확한 결론이 나면 당연히 국민과 의회와 공유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전글 : 가수 브라이언, "냄새 나면 사람으로 안 보여"... '이것' 고백
다음글 : 염소처럼 떨리는 목소리... '이것'일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