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 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2:30 ~ 14:00

전화상담문의

  • 053-756-4646
  • FAX. 053-756-4644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메롱~했는데 지도 모양이?' 혀에 생긴 지도 모양의 정체는?
'혀는 건강을 비추는 거울'이라는 말이 있다. 신체가 건강할 때의 혀는 붉은빛이 도는 분홍색이지만 구강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 혀 점막과 돌기 문제 등으로 인해 혀 색깔뿐 아니라 모양이 변할 수 있다. 혀 끝부분이 딸기 씨가 박힌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회백색의 이끼 같은 이물질이 껴 보이기도 한다. 또, 붉은 모양의 반점이 마치 지도처럼 보이는 경우도 있다. 지도처럼 보이는 혀의 모양을 '지도상 설'이라고 한다. 지도상 설이 있다고 해서 혀에 특별한 통증이 있지는 않지만, 몸 어딘가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가 된다.



 건강한 혀는 붉은빛이 돌지만 건강하지 않은 혀는 지도 모양 등을 보인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아프지는 않지만 재발 쉬워… 지도 닮은 ‘지도설’양성 이동성 설염은 혀에 백태가 벗겨지는 증상을 말하며, 백태가 군데군데 얼룩덜룩하게 벗겨진 모습이 지도를 닮았다고 해서 '지도설'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지도상 설 또는 지도모양 혀(geographic tongue)라고도 부른다.우리 혀에는 오돌토돌한 '유두'라는 것이 있는데, 지도설(지도상 설)은 유두의 일시적인 위축으로 생긴다. 흰 경계가 뚜렷하게 보이는 평평한 붉은 색 반점이 한 개 또는 여러 개 관찰된다. 보통은 원형의 무늬를 띄며, 서로 커지거나 한곳에 합쳐지는 경우도 있다. 흰색 부분은 높이 일어나 들떠있어 보이고, 중심에 있는 붉은색 부분은 다소 오목하게 보인다. 모양이나 위치는 수시로 바뀐다. 지도설은 통증 등 다른 자각 증상이나 불편함이 거의 없지만, 가벼운 작열감(화끈거림), 가려움, 불편함 등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헌 부위에 통증이 느껴지는 구내염과는 다르게 헐어 보이는데 아프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지도설 자체가 질환은 아니기 때문에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지만, 다른 증세와 같이 나타날 때는 몸의 균형이 깨졌다는 이상 신호일 수 있기 때문에 잘 관찰해야 한다. 또한 만성질환이기에 언제든 재발할 수 있어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 대한피부과학회지에 발표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 최윤진, 방동식 교수의 논문 '지도모양 혀 55예의 임상적 고찰'에 따르면 지도모양 혀(geographic tongue)는 전체 인구의 1~2.5%에서 나타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며, 남성과 여성의 발생 비율은 약 1:2.7로 여성에서 많이 발생한다. 총 55명(남성 15명, 여성 4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남녀 모두 10대(30.9%)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았고, 20대에서 10명(18.2%), 30대 이상에서는 나이와 함께 발병 빈도가 감소했다. 또한 지도모양 혀가 있으면, 피부 및 알레르기 질환(12.8%), 전신 질환(20%), 구강 질환(20%) 등의 동반 질환이 발생했다. 구강질환에서는 구강 칸디다증이 많았으며, 모두 지도모양 혀가 발생한 부위와는 다른 부위에서 발생했다. 연구진은 "이외에도 재발아프타구내염, 구강 편평태선, 평탄한 혀 등 다양한 구강질환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지도설은 혀에 세포 변화가 일어나 구강 안쪽 감각이 떨어져 미생물이 점차 쌓여가는 현상으로, 혀 긁개로 긁어도 잘 제거되지 않고 한번 쌓이면 두께를 더해간다. 그렇기 때문에 구취와 잇몸 질환 등 다른 이차적인 구강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혀에 미생물이 증가하기 때문에 잇몸 질환 역시 부추긴다.자연 소실되지만 2차 질환 발생 높아… 치료 필요지도설은 그냥 둬도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이처럼 이차적인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자연 소실되기 전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짧게는 몇 시간, 길게는 며칠이 지나면 자연 소멸하는 만큼 재발도 쉽게 된다. 지도설이 없어지기 전에 재발하면 마치 지도설이 이동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지도설은 면역력이 떨어진 후 회복기에 들어갔을 때 많이 생기는데, 지도설이 반복해서 생기고, 장기간 사라지지 않는다면 면역력 저하를 의심해봐야 한다. 지도설 치료와 예방을 위해서는 구강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피로 및 스트레스를 조절하여 건강한 구강 환경을 유지해야 한다.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사 정규화 원장은 "지도설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영양 섭취에 신경 쓰고, 스트레스, 불안 장애 등을 조절하는 것이 좋으며, 구강 내 청결과 함께 충분한 수분 섭취가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라고 조언했다. 혀 일부에 불규칙한 지도 모양을 형성하고 있는 지도설이 발생하는 명확한 원인은 밝혀진 바 없다. 다만, 비타민 B와 비타민 D, 엽산, 철분, 아연 등이 부족한 경우에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가 있는 만큼 비타민 B와 D, 엽산, 철분, 아연 등을 보충해주는 것도 방법이다. 또한 혀 클리너를 사용하여 혀에 있는 미생물을 제거해주는 것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정규화 원장 (이비인후과 전문의) 


이전글 : 이석증, 축농증 진단에 필요한 검사는? [인터뷰]
다음글 : 초음파 vs CT vs MRI...구강암 절제 범위 결정하는데 가장 유용한 검사는?